청주시립국악단 김민지 단원,‘대통령상’수상 - 경찰일보 신동언 기자

- 제29회 고령전국우륵가야금경연대회 일반부 우륵대상 -

신동언 기자

작성 2020.08.12 13:03 수정 2020.08.13 03:00

신동언 기자 = 청주시립국악단(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조원행) 김민지 단원이 제29회 고령전국우륵가야금경연대회에서 영예의 대통령상인 ‘우륵대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우륵대상 수상자에게는 상장과 트로피 및 상금(1000만 원)이 수여되고, 향후 심사위원 자격제공 등 다양한 혜택이 부여된다.


이번 대회는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악성 우륵선생의 출생지이며 가야금의 발상지인 대가야의 고도 고령에서 열렸다.

우륵선생의 위업을 기리고 고유의 전통국악기 가야금을 발전, 보급시키는 한편 전통문화를 널리 알리고자 개최된 이 대회에 전국에서 201팀, 226명이 참가해 사흘 간 열띤 경연을 펼쳤다.

시 관계자는 “청주예술의전당 개관 25주년을 맞아 청주시와 시립예술단의 뜻깊은 성과이다. 대통령상 수상으로 청주시의 예술적 위상을 널리 알린 김민지 단원에게 감사와 격려를 표하고, 청주시립예술단의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2012년 1월 청주시립국악단에 입단한 김민지 단원은 추계예술대학교와 한국예술종합학교 전문사를 졸업하고 현재 한양대학교 국악학과 박사과정에 있다.

또한 동아국악콩쿠르 일반부 가야금부문 동상, 탄금대 전국가야금대회 일반부 최우수상, 완산전국국악대제전 일반부 종합대상을 수상하는 등 탄탄한 연주력을 기반으로 소통과 공감의 예술 세계를 펼쳐오고 있다.



[경찰일보] 신동언 기자 sde6835@naver.com

RSS피드 기사제공처 : 경찰신문 / 등록기자: 신동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