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현곡 태암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착공

태암지구에 국비50%를 포함한 총사업비 133억 원을 투입

하천정비 2.3㎞, 교량4개소(내태교, 내태1교, 웅암교, 무과1교)개체, 낙차보 5개소의 사업 진행

이동훈 기자

작성 2020.04.09 12:51 수정 2020.04.09 12:51
현곡 태암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착공


경주시는 재해예방사업으로 시행하는 ‘태암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을 본격 착공했다고 9일 밝혔다.

이 사업은 하천구역으로 편입된 사유지에 대한 보상이 실시 중에 있으며, 국유지 및 보상이 완료된 구간에 대해 순차적으로 제방공사와 교량공사가 진행된다.



시에 따르면 태암지구는 내태저수지에서 소현천 합류부에 이르는 총길이 3㎞의 지방하천(태암천)으로 지난 2011년 경주시에서 침수위험지구로 지정됐다.


이에 시는 ‘태암지구’에 국비50%를 포함한 총사업비 133억 원을 투입해 2022년 2월까지 정비 사업을 완료할 계획으로 하천정비 2.3㎞, 교량4개소(내태교, 내태1교, 웅암교, 무과1교)개체, 낙차보 5개소의 사업을 진행한다. 


경주시 관계자는 “‘태암지구’ 이외에도 재해예방사업인 ‘대곡금척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과 ‘안강 풍수해생활권 정비사업’의 실시설계용역을 시행하고 있는 등 시민들이 수해로 인한 피해를 입지 않도록 재해예방 사업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Copyrights ⓒ 대한민국청소년의회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