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국가비상사태 선포/김일복 기자

- 코로나19로 국가비상상태 선포 -

- 행정부 권한 확대, 드라이브스루 사이트 설치 -

- 트럼프, 감염자와 간접 접촉, 검사 받게될 것 -

김일복 기자

작성 2020.03.15 03:40 수정 2020.03.19 19:23
트럼프 대통령, 국가비상사태 선포. 기사 이미지 사진

경찰일보 김일복 기자=트럼프 대통령은 2020년 3월 13일(현지시간) 오후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공식적으로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조치로 각 주와 미국령 영토 등이 500억 달러 (61조원)에 이르는 자금에 접근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국가비상사태가 선포되면 행정부의 권한이 확대되고 연방 기금 사용처도 넓어진다. 트럼프 대통령은 각 주들에 대해서도 비상상황센터 설치하라고 촉구했다. 또 민간 연구소와 백신 개발업체들이 한 달 안에 500만 건의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는 내용도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더 많은 사람들이 더 빨리 코로나바이러스 테스트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드라이브스루 테스트 사이트가 설치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미국에서 코로나바이러스 검사가 지연되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전 정부의 탓을 돌리면서 자신의 책임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는 최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와 간접 접촉한 것과 관련해서는 "아마도 검사를 받게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일보 김일복 기자]

Copyrights ⓒ 대한민국청소년의회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일복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경찰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