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광역시, 청년 면접지원 서비스 추진


인천광역시와 인천테크노파크는 청년 취업의 최종관문 통과 지원을 위한 면접용 정장 대여 지원 사업인 인천 청년 면접지원(드림나래) 서비스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2018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청년 면접지원 서비스 사업은 올해 브랜드 네임화를 통해 사업 친밀성을 높이고자 '면접청년을 위한 드림나래'로 사업명을 변경하고, 지원 대상자의 폭을 넓혀 추진한다.

지원 대상자는 주민등록지가 인천인 구직청년(지원대상이 만 18∼34세, 고교졸업예정자 포함, 군 복무기간 산정 최대 만 39세)으로, 연간 1인당 3회(1회 대여비 5만원 이내, 장애인 구직 청년의 경우 연간 5회)까지 대여할 수 있다.

사업 추진성과는 사업이 시행된 2018년 2월부터 2019년까지 3천여명의 인천 구직 청년이 4천300여회 대여할 정도로 인기가 높아, 매년 조기에 지원이 종료되고 있으며, 매년 실시하는 만족도조사에서 '매우 만족 또는 만족'한다는 응답 비율이 80%를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여를 원하는 청년은 인천청년일자리포털(http://young.incheon.kr) 가입·신청, 증빙서류를 제출해 예약하면 되고, 예약한 일정에 맞춰 지정 대여업체를 방문, 신체지수 측정 후 대여 전문가가 청년 구직자의 취업 목적과 체형에 어울리는 정장을 골라 대여해준다.

대여 품목은 남성의 경우 정장 상·하의, 셔츠, 넥타이이며, 여성의 경우 정장 상·하의, 블라우스이며, 2박 3일 사용 후 반납하면 된다.

지정 대여업체는 부평 클래시테일러샵과, 구월동 살로토 인천점이 선정돼 서비스를 운영한다.

시는 청년 면접지원 서비스를 통해 청년실업률 증가와 취업준비 장기화에 따른 청년면접비용 부담 해소로 청년들의 적극적인 취업 지원을 강화와 청년 취업 디딤돌 및 청년이 필요로 하는 부분 맞춤형 지원을 통해 청년취업의 내실화를 도모한다는 입장이다.


Copyrights ⓒ 대한민국청소년의회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윤시원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