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수 울릉군수, 경북지방 우정청에 울릉저동우체국 존치 건의

울릉저동우체국 존치 청신호

울릉저동우체국 존치 건의


울릉군 울릉읍 소재 울릉저동우체국이 올해 직영국 합리화 대상 우체국으로 검토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합리화 대상 우체국으로 최종 확정되면, 울릉저동우체국은 폐국되고 우편취급국으로 전환되어 금융서비스는 종료되고 우편서비스만 제공하게 되는 등 지역 주민들의 상당한 불편과 민원이 예상된다.


이와 관련하여, 2월 17일 김병수 울릉군수, 정성환 울릉군의회 의장, 남진복 경상북도의회 의원과 지역주민 대표 등이 경북지방우정청장을 면담하고, 울릉저동우체국의 존치를 건의했다.



한편, 우정사업본부는 경영합리화 방침에 따라 2020년 올해를 시작으로 2023년까지 4년내에 6급 이하 전국 직영 우체국 1,352국 중 677개 우체국의 폐국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경북지역도 올 상반기 22개 폐국을 시작으로 4년에 걸쳐 총 88개의 우체국 폐국을 계획하고 있고, 울릉저동우체국은 합리화 대상 선정기준(1읍면 2국)에 해당된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대한민국 최동단, 동해 유일의 도서지역에 위치하고 있는 울릉저동우체국은 영토수호의 상징적 의미가 매우 크며, 동해의 어업전진기지인 저동항에서 우리군 관내의 가장 많은 주민이(전체인구의 33%) 이용하고 있는 지역의 우체국으로서 울릉주민의 안정적인 정주여건 조성을 위해 반드시 존치하여야 한다.”고 전했고,


이에 김영관 경북지방우정청장은 울릉의 섬지역 특수성과 우체국 사무의 공공성을 감안하여 “울릉저동우체국의 존치를 긍정적으로 검토”할 계획임을 밝혔다.

 


Copyrights ⓒ 대한민국청소년의회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