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거대 화산 폭발로 화산재 공중 15km 분출, 6천여명 대피

(출처=연합뉴스)


필리핀 수도 마닐라 인근에서 12일(현지시간) 화산 폭발로 인해 주민과 관광객 6천여명이 대피하였다.



필리핀 지진화산연구소(Phivolcs)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35분 따알(Taal) 화산에서 1차 지진이 발생했고 오전 10시 43분 2차 지진에 이어 오후 1시 30분께 따알 화산 주분화구 다섯 군데서 깃털 모양의 분출이 시작돼 100여m의 연기를 생성하는 증기폭발로 확대됐고, 오후 2시 3차 지진이 발생하였다. 



오후 7시 30분에는 높이 10~15km에 달하는 화산재 기둥이 형성됐다. 화산재는 수도권 북쪽까지 날아가 떨어졌으며, 이에 따라 이날 오후 6시부터 마닐라 국제공항의 항공기 운항이 전면 중단되었다.



아직 인명피해는 전해지지 않고 있지만, 마닐라는 우리 교민이 많은 지역인 만큼 필리핀 한국대사관은 "정부와 언론 경부를 예의주시해달라"고 당부하였다.

Copyrights ⓒ 대한민국청소년의회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성진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연합개미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