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중앙시장, 전통시장 활성화 유공단체 대통령 표창 수상

경주중앙시장(상인회장 정동식)

입력시간 : 2019-10-20 12:29:19 , 최종수정 : 2019-10-20 12:29:19, 이동훈 기자
경주중앙시장, 전통시장 활성화 유공단체 대통령 표창 수상


경주시는 경주중앙시장(상인회장 정동식)이 18일 울산 중구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9 전국우수시장 박람회 개막식에서 전국 17개 시·도 170여개 시장이 참여한 가운데 전통시장 활성화 유공시장 단체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고 전했다.

 

1983년 개설된 경주 중앙시장은 정동식 상인회장을 중심으로 700여개 점포 상인들이 힘을 모아 전통시장 활성화와 야간명소 개발은 물론 쇼핑과 먹거리가 어우러진 새로운 관광명소로 자리 잡는데 노력해 왔다.



2019년 수산물원산지 표시 우수시장 콘테스트에서 전국 최우수 시장으로 선정되어 독거노인과 복지사각지대 이웃들에게 시상금 1천만 원 상당의 쌀을 기탁하는 등 훈훈한 이웃의 정도 나눴다. 


특히 2018년에 이어 2020년 중소기업벤처부 희망사업 프로젝트 문화관광형 시장으로 경상북도에서 유일하게 연속으로 선정되어, 명품 관광형 시장으로 거듭나는 확고한 기반을 구축했다. 


경주시 관계자는 “지역의 문화와 관광자원 및 특산물 판매 등과 연계하여 경주 중앙시장만의 고유한 특성을 발굴해 국·내외 관광객들이 관광과 쇼핑이 가능한 명품 문화 관광형 시장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opyrights ⓒ 대한민국청소년의회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