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오늘 오전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관련 국회방송 압수수색

국회 의정관은 CCTV와 영상자료 등이 저장되는 서버가 있는 곳

입력시간 : 2019-10-18 13:57:21 , 최종수정 : 2019-10-22 12:11:35, 이영재 기자

 

검찰이 18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을 수사하기 위해 국회방송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남부지검은 이날 오전 1010분부터 검사와 수사관 등을 서울 여의도 국회 내에 위치한 국회방송에 보내 자료를 확보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지난 4월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발생한 여·야 충돌 당시 상황에 대한 자료를 추가로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방송이 위치한 국회 의정관은 CCTV와 영상자료 등이 저장되는 서버가 있는 곳다. 검찰이 충돌 당시 상황을 좀 더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검찰이 추가 자료를 확보하려 하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압수수색은 지난 17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패스트트랙 충돌 수사 관련해 결과로 말씀드리겠다고 밝힌 바로 다음 날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Copyrights ⓒ 대한민국청소년의회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영재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대구북구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