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3주차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 '잘하고 있다' 39% vs '잘못하고 있다' 53%

부정적 평가이유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 25%, '인사 문제' 17%,'독단적/일방적/편파적' 13%, '전반적으로 부족하다' 8% 등

입력시간 : 2019-10-18 11:33:49 , 최종수정 : 2019-10-22 12:10:29, 이영재 기자

 10

 

한국갤럽이 10월 셋째 주 전국 성인 1,004명에게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잘못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물은 결과, 39%가 긍정 평가했고 53%는 부정 평가했으며 8%는 의견을 유보했다.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지난주 대비 4%포인트 하락, 부정률은 2%포인트 상승해 부정-긍정률 차이가 8%포인트에서 14%포인트로 벌어졌다. 긍정률은 취임 후 최저치로 처음 40% 아래를 기록했고, 부정률은 최고치로 지난 9월 셋째 주와 동률이다. 이번 주 연령별 긍/부정률은 2041%/36%, 3046%/48%, 4055%/40%, 5035%/62%, 60+ 24%/70%.

 

지지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81%, 정의당 지지층에서도 66%가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지만, 자유한국당 지지층은 96%, 바른미래당 지지층은 85%가 부정적이며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에서도 부정적 견해가 더 많았다.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390, 자유응답) '검찰 개혁'(15%), '전반적으로 잘한다', '외교 잘함'(이상 11%), '개혁/적폐 청산/개혁 의지'(8%),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7%), '주관·소신 있다', '복지 확대', '북한과의 관계 개선'(이상 4%), '기본에 충실/원칙대로 함/공정함', '소통 잘한다'(이상 3%), '경제 정책', '전 정권보다 낫다', '서민 위한 노력', '공약 실천'(이상 2%) 순으로 나타났다.

 

직무 수행 부정 평가자는 부정 평가 이유로(531, 자유응답)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25%), '인사(人事) 문제'(17%),'독단적/일방적/편파적'(13%), '전반적으로 부족하다'(8%), '국론 분열/갈등'(7%), '소통 미흡', '북한 관계 치중/친북 성향'(이상 5%), '외교 문제'(3%), '서민 어려움/빈부 격차 확대'(2%) 등을 지적했다.

 

대통령 직무 부정 평가 이유에서 약 한 달여 만에 인사 문제 응답이 줄고, 다시 경제·민생이 1순위에 올랐다. 이는 이번 주 초(1014) 조국 장관 사퇴에 따른 영향으로 보인다. 작년 6월부터 올해 8월까지 매주 대통령 직무 부정 평가 이유로 경제,민생 문제가 가장 많이 응답됐으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 지명 즈음부터 인사 지적 비중이 지속적으로 증가해 임명 후인 9월 셋째 주부터 지난주까지 한 달간 1순위를 차지했다.

 

8월부터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여야 공방이 가열되고, 지난주까지 광화문·서초동 일대에서 대규모 지지·규탄 집회가 이어졌다. 해당 기간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8월 첫째 주 48%에서 9월 셋째 주 40%까지 점진적으로 하락했으나, 이후 하락을 멈추고 지난주까지 40%대 초반을 유지해왔다.

 

이번 주 대통령 직무 긍정률 하락 폭은 30(60%46%), 성향별로는 중도층(46%36%), 지역별로 보면 광주·전라(76%67%) 등에서 상대적으로 컸다. 조국 장관 주도의 검찰 개혁을 기대했거나 관망했던 이들에게 사퇴 소식이 적지 않은 허탈감을 안긴 듯하다.

 

문재인 대통령은 4.27 남북정상회담·판문점 선언 직후인 20185월 첫째 주 직무 긍정률 83%, 역대 대통령 취임 1년 시점 긍정률 최고치를 기록했다. 그러나 작년 6월 제7회 지방선거 이후 경제·일자리·민생 문제 지적이 늘면서 긍정률이 지속적으로 하락했고, 9월 초 처음으로 직무 긍·부정률 차이가 10%포인트 이내로 줄었다. 9월 중순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직무 긍정률 60% 선을 회복했으나, 이후 다시 하락해 12월부터 올해 9월 추석 직전까지 긍·부정률 모두 40%대인 상태가 지속됐다.

 

이 조사는 한국갤럽 자체 조사로 진행됐다. 지난 1015일부터 17일까지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로 응답율 16%이고 전화 조사원 인터뷰를 통해 진행됐다. 조사대상은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4명으로 표본오차는 ±3.1%포인트 95% 신뢰수준이다.

 

 

Copyrights ⓒ 대한민국청소년의회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영재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대구북구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