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흥해라 조선오일장 이색 풍경으로 시민 화합 이끌어

흥해시장에서 펼쳐진, 이색 장마당극 관객 마음까지 앗아갔다

흥해시장의 가을, 다채로운 문화로 물들고 조선의 풍경에 흥겨워

입력시간 : 2019-10-14 08:43:26 , 최종수정 : 2019-10-14 08:43:26, 이동훈 기자
흥해시장에서 펼쳐진, 이색 장마당극
흥해라 조선오일장
흥해시장에서 펼쳐진, 이색 장마당극


포항시는 지난 12일 흥해 전통시장(흥해로터리) 일원에서 시민 및 관광객 4천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흥해라 조선오일장 축제’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올해 처음 개최된 ‘흥해라 조선오일장 축제’는 △지역의 풍물단과 주요내빈, 농요팀이 결합한 길놀이 공연과 사또 행차 퍼레이드 △창작 장마당극 ‘흥해라 조선오일장’ △한동대학교 하향, 실버라이닝 및 흥해가족오케스트라 등 지역 동아리팀 공연 △포항농요보존회와 국정국악원의 연합 국악 공연 등 다채로운 지역의 이야기와 소리가 결합된 이색적이고 풍성한 공연들로 진행되어 수많은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특히 창작 장마당극 ‘흥해라 조선오일장(연출 홍우찬)’은 지진으로 그동안 아팠던 흥해 주민들의 마음도 달래고, 지역이 위기를 기회로 하여 다시 힘차게 일어날 수 있는 힘을 모으기 위한 화합의 한마당이 되길 바라는 마음을 극에 담았으며, 지역의 캐릭터인 권달삼이라는 인물을 이끌어 냄으로써 축제가 끝난 이후에도 흥해시장을 소재로 한 음악과, 캐릭터, 이야기가 남을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이 극은 시민들의 마음을 대변하여 지진을 의미하는 탐관오리인 지사또를 흥해 지역의 기인 권달삼이 암행어사로 분하여 응징하는 이야기로 ‘이강덕 포항시장’이 극 중간에 자연스럽게 참여함으로써 더욱 더 큰 관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태풍 하기비스의 영향에 따른 강풍으로 준비한 만큼의 모습을 모두 보여드리지 못한 아쉬움이 크다”며 “이번 축제를 계기로 흥해 지역 뿐만 아니라, 포항시민 모두가 문화로 하나 되는 가슴 따뜻한 화합의 장을 더욱 많이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s ⓒ 대한민국청소년의회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