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차"세종시 달린다. 규제자유특구 시행

국내 최초 자율주행차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세종시내 BRT도로에 자율주행버스 상용화 서비스를 위한 시험 운행 본격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실증이 추진될 수 있도록「규제자유특구 현장점검반」을 통해 정기적 점검 예정

입력시간 : 2019-09-30 16:52:34 , 최종수정 : 2019-10-01 10:59:34, 김기영 기자

국내 최초로 자율주행차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세종시에서 자율차 상용화 서비스를 위한 첫 시동이 걸렸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중기부)와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 세종시)는 자율주행차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세종시 실증사업에 대해 30일 합동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그동안 규제로 인해 자율주행차량이 다른 차량과 함께 도로를 주행하거나 공원 내 주행하는 것이 불가능했으나, 세종시의 경우 규제자유특구 지정으로 BRT 일부구간과 중앙공원 일부지역 등에서 단계별 실증을 거쳐 실제 승객이 탑승하는 자율주행버스 주행이 가능해진다.
 
이날 중기부 김학도 차관을 비롯해 이춘희 세종시장, 국토부 등 관계부처와 특구사업자가 참석한 가운데 시범운행지역(세종시 BRT도로 미운행구간)에서 기업이 개발 중인 자율주행차에 직접 시승해 운행하는 등 안전성 전반에 대해 점검했다.
 
중기부는 이번 현장점검을 시작으로 지난 7월 23일 지정된 7개 규제자유특구의 실증특례 이행과 안전대책 등을 점검 및 보완하기 위해 기술전문가, 관련 부처, 규제자유특구 옴부즈만 등으로 구성된「규제자유특구 현장점검반」을 운영할 계획이다.
 
김학도 차관은 “규제자유특구가 규제를 뛰어 넘어 혁신에 도달하기 위한 활로가 되어, 신기술 신산업의 청사진을 우리에게 제시할 것” 이라고 강조하고, “국민의 안전과 환경을 먼저 고려한 규제 혁신이 우선인 만큼 관계 부처, 지자체 등과 함께 하나하나 꼼꼼히 점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내년 연말에는 BRT도로 및 도심 공원 내에서 시민들에게 자율주행셔틀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하고, “성공적이고 안전한 실증을 통해 세종시를 ‘자율주행 상용화 거점 도시’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세종시는 1단계(’20년)로 자율주행 시범운행을 통해 안전성, 사업화 가능성을 높이고, 2단계(’21년)에서는 실증구간과 서비스를 확대시켜 ’22년 이후 자율주행 서비스를 상용화해 나갈 계획이다.


Copyrights ⓒ 대한민국청소년의회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기영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소상공인연합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