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중앙 시장의 또 다른 변신!

중소기업벤처부 희망사업프로젝트 문화관광형 시장으로 연속 선정

입력시간 : 2019-09-22 16:03:44 , 최종수정 : 2019-09-22 16:03:44, 이동훈 기자
중소벤처기업부 희망사업 프로젝트 (1) (주낙영 경주시장이 경주 중앙시장 앞에서 활짝 웃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 희망사업 프로젝트 (2) (지난해 경주 중앙시장 민영화 36주년 고객 한마당 축제)


경주중앙시장(상인회장 정동식)이 2018년도 문화관광형 시장 선정에 이어 올해에도 2020년부터 추진하는 중소기업벤처부 희망사업프로젝트 문화관광형 시장으로 연속 선정되어, 명품 관광형 시장으로 거듭나는 확고한 기반을 구축하게 됐다.


그동안 경주중앙시장은 2018년부터 2019년까지 국비 등 8억6000만원의 예산을 지원받아 100년사 축제, 상설공연, 테마투어, 고객쉼터 조성 등 이벤트 홍보와 마케팅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2020년 1월부터 2021년 12월까지 추진하는 사업은 9억2000만원의 예산을 지원받아 꾸러미 상품개발, 통합이용권 제작 등 관광체험사업, 관광안내소 설치 외부 안내 전광판 등 기반시설 사업, 각종 축제, SNS서포터즈 운영, 지역축제 연계행사 및 상설공연 등 홍보행사 사업으로 구분해 추진한다.


이번 중기부 희망사업프로젝트 문화관광형 시장 선정에 경상북도에서는 유일하게 연속 선정됨으로써 그동안 추진하여 온 사업과 연계해 지역의 문화와 관광자원 및 특산물 판매 등 경주 중앙시장만의 고유한 특성을 발굴해 국·내외 관광객들이 관광과 쇼핑이 가능한 명품 문화 관광형 시장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1983년 개설된 경주 중앙시장은 정동식 상인회장을 중심으로 700여개 점포 상인들이 힘을 모아 전통시장 활성화와 야간명소 개발은 물론 쇼핑과 먹거리가 어우러진 새로운 관광명소로 자리 잡는데 노력해왔다


특히, 올헤 수산물원산지 표시 우수시장 콘테스트에서 전국 최우수 시장으로 선정되어 독거노인과 복지사각지대 이웃들에게 시상금 1천만 원 상당의 쌀을 기탁하는 등 훈훈한 이웃의 정도 나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 중앙시장이 중기부 희망사업프로젝트에 연속 선정되어 명품관광형 시장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해온 관계자들의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관내 전통시장 활성화 사업을 위한 행·재정적 지원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Copyrights ⓒ 대한민국청소년의회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