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 개최 환영

당리당락 계산하고, 정쟁으로 몰아갈 생각 앞으로 영원히 버려라

입력시간 : 2019-09-04 15:53:26 , 최종수정 : 2019-09-06 13:33:41, 이영재 기자

 

정의당이 4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개최 합의에 대해 환영의 논평을 냈다.

 

유상진 대변인은 조국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여야 합의로 6일 하루로 확정되었다. 팽팽하기만 했던 양측이 서로 양보하여 결정한 것에 대해 적극 환영한다. 국회가 해야 할 당연한 일을 참으로 어렵게 해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유 대변인은 하마터면 기껏 장관 인사청문회 하나 열지 못하고 스스로 행정부를 견제할 권한을 놓쳐버린 무능한 국회로 전락할 뻔 하였으나 다행이라면서 기왕에 어렵게 이뤄낸 합의니 국민들에게 최선의 노력으로 청문회를 준비하여 보여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인사청문회는 국무위원의 자격과 자질을 국회가 검증하는 자리이지 당리당락을 계산하고, 정쟁으로 몰아갈 생각은 앞으로 영원히 버리기를 촉구한다무엇보다 인사청문회의 본래의 취지가 무색해진 제도적 한계와 문제점에 대해서도 이왕에 개선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정의당은 “20대 마지막 정기국회에는 513조 규모의 예산안과 국정감사, 일본 수출규제 대응, 선거제 개편, 사법개혁 법안, 각종 민생법안이 걸려있다인사청문회로 시작부터 먹구름이었지만 남은 기간만큼은 민생의 발목을 잡는 국회가 아닌 민생을 살리는 국회로 마무리 짓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Copyrights ⓒ 대한민국청소년의회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영재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대구북구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