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청의 Fun

[크리피파스타 번역괴담][Reddit괴담][250th] 계단 - Stairs

○○○○○○○○회 님 | 2019.08.19 16:58:55


1984년의 일입니다.


한 나이든 과부가 2층 집에서 홀로 살고 있었습니다.


그녀는 혼자서는 움직일 수 없었기에 휠체어에 전적으로 의지한 채 살아야 했습니다.


남편의 기묘한 죽음 이후로, 그녀가 자신의 하루 일과를 이어나가기 위해서는 간병인의 보조가 꼭 필요했습니다.


더욱이 그녀의 상황을 어렵게 만든건, 1층과 2층 사이를 잇는 유일한 통로가 오래된 계단 하나 뿐이라는 사실이었습니다.


그렇기에 그녀가 층 위아래를 오가야 할때는 간병인이 마치 아기처럼 가녀린 그녀의 몸을 껴안고서는 계단을 오르내려야 했습니다.


어느 날, 경찰은 그 과부에게서 전화를 받았습니다.


바로 살인 사건이 일어났다는 연락이었습니다.




그 시점에 경찰들의 인력은 많이 부족한 상황이었고, 살인마는 이미 현장에서 달아난 상태였기에 수사관 한 명만이 범죄 현장 초기 보고를 위해 보내졌습니다.


그는 성대가 찢겨진 채 피 웅덩이속에 널부러져 있는 간병인의 시체를 일 층에서 발견했습니다.


휠체어 위의 노부인은 충격에 빠진마냥 아무말도 하지않은 채, 계단 위에서 가만히 그를 지켜보고만 있었습니다.


수사관은 즉시 그 과부를 용의자선상에서 제외시켰습니다.


그녀는 혼자서 계단을 올라가거나 내려갈수도 없을 뿐더러, 살인이 일어났을 시점 그녀는 윗층에 발이 묶여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이 사건은 오래전 일 층 소파에서 잠든 도중 질식당해 죽었던 그녀의 남편의 죽음과 비슷한 상황이었습니다.




수사관은 장갑을 끼고, 사진을 찍고, 증거를 채취하고, 검시관이 오기전까지 시체를 덮어놨습니다.


전형적인 순서였습니다. 


그는 또 다른 단서를 찾기 위해 밑층을 수색하고는, 그 노부인에게 위층을 살펴봐도 되냐고 물었습니다.


그녀는 내내 자신이 위층에만 있었고, 그녀를 제외하고는 그날은 아무도 위 층에 올라온 적이 없다고 얘기했습니다.


하지만 그녀의 말과는 상관없이 수사관은 계단 위로 올라갔고, 그녀는 머뭇거리며 계단 옆으로 몸을 옮겼습니다.




계단 뒤 편으로는 좁은 복도와 함께 세개의 문이 있었습니다.


그는 각각의 문 뒤편을 확인했습니다.


빈 침실 방 -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화장실 -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노부인이 평소 자는 마지막 침실방으로 향해 서서히 발걸음을 옮겼을때, 그는 왠지 불안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문을 열고 들어섰을땐, 모든 것이 정상처럼 보였습니다.


침대, 옷장, 그리고 침대 옆 탁상에 놓인 전등까지도.


그는 두려움에 빠진 채, 자신이 그저 발견하지 못한거라고 생각하며 방에 있는 모든 벽을 조사했습니다.


하지만 그건 그가 발견하지 못한것이 아니었습니다.


그는 제자리에 그대로 멈춰서서 조용히 홀스터에 든 총을 향해 손을 뻗었습니다.


그건 너무나도 사소한 것이었기에, 이전 그녀 남편의 죽음에 대해 조사했을때도 간과했었던 것이었습니다.


위층에는 전화기가 없었습니다.


총을 빼들고 방을 뛰쳐나오는 순간 어떤 소리가 들렸지만, 그곳에 남아있던건 계단 위 빈 휠체어 뿐이었습니다. 














출처: https://www.creepypasta.com/stairs/


[출처] [크리피파스타 번역괴담][Reddit괴담][250th] 계단 - Stairs|작성자 로치


대청의 Fun
제목
함께 지키면 더 즐거운, 대청의 FUN 규칙! 사진
[꿀팁] 수험생은 지금 당장 이 영상을 봅니다 (feat. 정승제쌤)
[힐링] [Eng sub]수능 시험 앞둔 고3 수험생 오열하게 만든 마지막 댓글(감동주의) Mother&Daughter Emot...
[유머] ?? : 부산시? OK. 질 수 없다. 전격 공개! 공감합시다. 0감!!
[미스테리] 주의 : 우주에 존재하는 정말 무서운 것들 5가지 사진
[유머] [Ep.62] 인간x펭귄 두근두근 첫 데이트
[힐링] 수험생에게 바치는 노래. "혼자 걷는 이 길이 막막하겠지만 느리게 걷는 거야 천천히 도착해도 돼"
[꿀팁] [딩고PT]키 2cm 늘리는 거북목 스트레칭 / 매일 스마트폰을 쳐다보는 사람들 꼭 봐!!
[연예] "대박ㅇ0ㅇ!" (여자)아이들 퀸덤 리액션 모음 ((G)I-DLE Queendom Reaction)
[힐링] 100명이 전하는 가장 그리운 사람에게 한 마디 | Who do you miss the most right now?
[힐링] 개와 고양이가 가을을 만끽하는 방법
[꿀팁] 11월 널 위한 문화예술이 추천하는 전시 모임
[힐링] 교육대학원생이 여성 건설노동자가 된 이유 – 와플 | 여성 형틀목수 (1)
[힐링] 시각장애 · 임용고시 합격 · 새내기 역사쌤의 브이로그VLOG
[꿀팁] 참 쉬운 김밥만들기, 김밥 A~Z까지~! ㅣ 백종원의 쿠킹로그
[유머] 여러분이 사랑하는 자존감이 낮은 친구에게 이 영상을 보여주세요.
[꿀팁] 그거 그거!! 목 아플때 엄마가 해주던 그거! [박막례 할머니]
[연예] [최종회] ♬ LION - (여자)아이들 @ FINAL 경연 컴백전쟁 : 퀸덤 10화
[힐링] "살면서 가장 후회되는 일은?" 5~74살에게 물었다 | ASK
[미스테리] 다이버들은 무언가를 품고 있는 거대한 무언가와 마추졌다. 사진
[유머] (납량특집) EBS 펭귄 귀신 이야기 들어봄? 지하에서 말 조심해야 하는 이유! [EP.35]
[힐링] 주인이 귀찮은 강아지가 눈으로 욕해요ㅋㅋㅋㅣ포메라니안 [루퐁이네]
[유머] 무도는 작가들도 장난아님,, 로우킥공격&댄스공격 나갑니다~~! | 무한도전⏱오분순삭
[힐링] 난이도 끝판왕, 리스트의 라캄파넬라! 이게 왜 어려운 건데? [클래식리뷰][클래식타벅스]
[유머] 나 펭수, 학교에 잠입한다.
[유머] [문명특급 EP.82] 렛잇고에 이어서 태연?! 겨울왕국2 애니메이터 만나서 엘사 대형 스포 들음ㅎㄷ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