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청의 Fun

[크리피파스타 번역괴담][Reddit괴담][250th] 계단 - Stairs

○○○○○○○○회 님 | 2019.08.19 16:58:55


1984년의 일입니다.


한 나이든 과부가 2층 집에서 홀로 살고 있었습니다.


그녀는 혼자서는 움직일 수 없었기에 휠체어에 전적으로 의지한 채 살아야 했습니다.


남편의 기묘한 죽음 이후로, 그녀가 자신의 하루 일과를 이어나가기 위해서는 간병인의 보조가 꼭 필요했습니다.


더욱이 그녀의 상황을 어렵게 만든건, 1층과 2층 사이를 잇는 유일한 통로가 오래된 계단 하나 뿐이라는 사실이었습니다.


그렇기에 그녀가 층 위아래를 오가야 할때는 간병인이 마치 아기처럼 가녀린 그녀의 몸을 껴안고서는 계단을 오르내려야 했습니다.


어느 날, 경찰은 그 과부에게서 전화를 받았습니다.


바로 살인 사건이 일어났다는 연락이었습니다.




그 시점에 경찰들의 인력은 많이 부족한 상황이었고, 살인마는 이미 현장에서 달아난 상태였기에 수사관 한 명만이 범죄 현장 초기 보고를 위해 보내졌습니다.


그는 성대가 찢겨진 채 피 웅덩이속에 널부러져 있는 간병인의 시체를 일 층에서 발견했습니다.


휠체어 위의 노부인은 충격에 빠진마냥 아무말도 하지않은 채, 계단 위에서 가만히 그를 지켜보고만 있었습니다.


수사관은 즉시 그 과부를 용의자선상에서 제외시켰습니다.


그녀는 혼자서 계단을 올라가거나 내려갈수도 없을 뿐더러, 살인이 일어났을 시점 그녀는 윗층에 발이 묶여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이 사건은 오래전 일 층 소파에서 잠든 도중 질식당해 죽었던 그녀의 남편의 죽음과 비슷한 상황이었습니다.




수사관은 장갑을 끼고, 사진을 찍고, 증거를 채취하고, 검시관이 오기전까지 시체를 덮어놨습니다.


전형적인 순서였습니다. 


그는 또 다른 단서를 찾기 위해 밑층을 수색하고는, 그 노부인에게 위층을 살펴봐도 되냐고 물었습니다.


그녀는 내내 자신이 위층에만 있었고, 그녀를 제외하고는 그날은 아무도 위 층에 올라온 적이 없다고 얘기했습니다.


하지만 그녀의 말과는 상관없이 수사관은 계단 위로 올라갔고, 그녀는 머뭇거리며 계단 옆으로 몸을 옮겼습니다.




계단 뒤 편으로는 좁은 복도와 함께 세개의 문이 있었습니다.


그는 각각의 문 뒤편을 확인했습니다.


빈 침실 방 -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화장실 -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노부인이 평소 자는 마지막 침실방으로 향해 서서히 발걸음을 옮겼을때, 그는 왠지 불안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문을 열고 들어섰을땐, 모든 것이 정상처럼 보였습니다.


침대, 옷장, 그리고 침대 옆 탁상에 놓인 전등까지도.


그는 두려움에 빠진 채, 자신이 그저 발견하지 못한거라고 생각하며 방에 있는 모든 벽을 조사했습니다.


하지만 그건 그가 발견하지 못한것이 아니었습니다.


그는 제자리에 그대로 멈춰서서 조용히 홀스터에 든 총을 향해 손을 뻗었습니다.


그건 너무나도 사소한 것이었기에, 이전 그녀 남편의 죽음에 대해 조사했을때도 간과했었던 것이었습니다.


위층에는 전화기가 없었습니다.


총을 빼들고 방을 뛰쳐나오는 순간 어떤 소리가 들렸지만, 그곳에 남아있던건 계단 위 빈 휠체어 뿐이었습니다. 














출처: https://www.creepypasta.com/stairs/


[출처] [크리피파스타 번역괴담][Reddit괴담][250th] 계단 - Stairs|작성자 로치


대청의 Fun
제목
함께 지키면 더 즐거운, 대청의 FUN 규칙! 사진
[꿀팁] 그들의 계절이 돌아왔다! 16개의 호빵리뷰 대★공★개
[미스테리] 별을 찢어발기고 있는 블랙홀의 모습이 포착되다. 사진
[힐링] 에어서울 최초 여성 부기장이 최종면접에서 들은 질문 / 스브스뉴스
[힐링] 전국에 7명뿐인 직업이 있다?!
[연예] AKMU - '어떻게 이별까지 사랑하겠어, 널 사랑하는 거지(How can I love the heartbreak)'
[유머] 재재가 장염 걸려서 병원 갔는데.mp4 의사 보고 환장함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공포] [번역괴담][2ch괴담][911st]사라진 오른팔 (사진 약주의) 사진
[공포] [번역괴담][5ch괴담][935th]금지된 방
[공포] [번역괴담][5ch괴담][936th]밤 산책이 취미였다
[힐링] 누군가에겐 안락한 '집', 누군가에겐 땀내나는 '일터'|아파트로 출근하는 사람들
[유머] 죄송합니다 팀장님들이랑 같이 일 못하겠어요(그만큼 세대 차이가 난다는 뜻)
[미스테리] 지구-달 엘리베이터를 만드는 신박한 방법 사진
[연예] ↖거침없는 영어실력 뿜뿜↗ 완벽 프리토킹 구사하는 윤선생님
[힐링] 낯선 프랑스 남자를 베트남에서 만나다
[힐링] 사고치고 축 처져있는 강아지, 연기하는 건가요?
[힐링] 비 오는 날… 장화홍련 코멘터리… 납량특집 삼시세끼…
[힐링] 현재를 함께 살아가는 존재인 청소년의 권리 | 청소년 참정권 활동가 김윤송
[미스테리] 갓난 아기는 눈물과 땀을 흘리지 않는다? 사진
[미스테리] [레딧 괴담] 타기로 했던 비행기가 연기됐어 3편(시리즈 /완결 )
[미스테리] [레딧 괴담] 타기로 했던 비행기가 연기됐어 2편(시리즈)
[미스테리] [레딧 괴담] 타기로 했던 비행기가 연기됐어 1편(시리즈)
[유머] ?? : 나 자니까 깨우지마소 ㅡㅡ
[유머] 윙~윙~ 막례랑 같이 양치해요, 구강 대청소의 날 [박막례 할머니]
[연예] ♨핫클립♨[HD] 장르가 김태연, 절절한 목소리로 부르는 '사계 & 화장을 고치고'
[미스테리] [레딧 괴담] 잊혀진 시간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