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청의 Fun

[번역괴담][5ch괴담][935th]금지된 방

○○○○○○○○회 님 | 2019.10.04 13:48:39

근처 대학교 유소년 축구 클럽에서 뛸 적의 이야기.


아마 초등학교 저학년 무렵이었을 것이다.


참고로 축구는 예나 지금이나 영 잘하는 편은 아니다.




여름방학 합숙으로, 깊은 산 속에 있는 숙소에 가게 되었다.


잘 기억은 안 나지만, 녹음이 무성하게 우거진 곳이었다.


대학교에서 관리하는 시설인지, 의외로 잘 관리된 멀쩡한 시설이었다.




나는 아버지와 함께 갔었다.


자연잔디 그라운드에서 하는 연습은 꽤 즐거웠다.


밤에는 책장에 꽂혀있던 "베르세르크" 를 읽었었던 거 같고.




무서운 이야기는 여기부터.


셋째날 밤에 담력시험을 하는 게, 이 여름방학 합숙의 연례행사 같은 것이었다.


매년 기획 내용도 바뀌는 것 같은데, 그 해에는 "금지된 방에 들어가서 10분간 버티기" 였다.




어렴풋한 기억이나 다소 다른 게 있을지도 모르지만 대략 그런 느낌이었다.


지금 와서 생각해 보면, 그 방은 클럽 코치용 개인실로, 다다미 6장 정도 크기에 벽장이 있었던 거 같다.


낮에는 코치들이 쉬는 공간으로 쓰는 방이었다.




아무튼 밤이 되어, 동료들이랑 같이 방에 들어갔다.


방 안 여기저기에는 부적이나 짚인형 같은, 그럴듯한 장식이 잔뜩 되어 있어, 어린 마음에 엄청 쫄았었다.


그 무렵에는 귀신 같은 거 잘 믿고 있었으니까.




지금 와서 생각해보면 분명히 만든 티가 팍팍 났을 텐데도, 당시 나에게는 충분히 무서운 거였다.


동료 모두가 방에 들어와 작은 목소리로 서로를 격려하며, 우리는 둥그렇게 모여 섰다.


코치가 문을 닫는다.




"견뎌내야하는 10분 동안은, 절대 목소리를 내서는 안된다" 는 규칙 때문에, 다들 입을 다물고 그대로 둥그렇게 서서 움직이지 않고 있었다.


한동안 바깥 벌레 소리만이 들려왔다.


하지만 체감으로 2분 정도 지날 무렵부터, 벽장을 쾅쾅 두드리는 것 같은 소리가 들려오기 시작했다.




쾅쾅.


쾅쾅쾅.


쾅쾅쾅쾅.


쾅쾅.




불규칙한 리듬이었다.


벽장 안에 누군가 들어가 있구나 싶었다.


머리로는 이해하고 있어도, 역시 겁이 나서 온몸이 벌벌 떨렸다.




한편, 주변 친구들은 아직 여유가 있어보였다.


지금 와서 냉정하게 생각해보면 방에 숨어있던 "놀래키는 역할" 사람도 꽤 무서웠을 것이다.


캄캄한 벽장 속에서 혼자서 한참을 기다렸을 테니까.




쾅쾅거리는 소리는, 마치 문을 발로 걷어차는 것 같은 소리였다.


그대로 움직이지 않고 버티자, 점차 소리가 들리는 방향이 늘어갔다.


맞은편 벽, 창가, 이윽고 사방에서.




쾅쾅.


쾅쾅쾅쾅.


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


쾅쾅쾅쾅쾅쾅쾅쾅.


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




그러는 사이 소리는 리듬도 뭣도 없이 마구 두들기는 수준이 되어버렸다.


이쯤 되니 주변 녀석들도 다들 겁에 질려 몸을 벌벌 떨고 있었다.


문을 걷어차는 듯한 소리는, 이미 문을 때려부수려는 듯한 수준까지 심해져 있었다.




체감으로는 한 7분 넘었을까, 드르륵 문이 열린 순간.


거짓말처럼 소리가 딱 멎었다.


코치였다.




평소 보지 못한 심각한 얼굴이었다.


[도망쳐라!]


그 말 한마디에, 우리들은 둥글게 서 있던 걸 풀고 앞다퉈 방을 뛰쳐나왔다.




나는 맨앞에서 달려나가 아버지에게 달라붙어 울었다.


울지 않은 녀석들도 상당히 불안한 얼굴을 하고 있었다.


그날 담력시험은 그대로 중단됐고, 코치의 명령으로 모두 평소보다 일찍 잠에 들었다.




이튿날 아침, 코치에게 [벽장에는 누가 들어가 있었어요?] 하고 물었지만, [아무도 없었어.] 라는 대답만 돌아왔다.


[어제는 위험했다. 다들 무사해서 다행이야.] 라고도 말했다.


생각해 보면 그 방, 예를 들어 101호라고 한다면, 그 101호는 건물 맨 끝에 있는 방이었다.




벽장이 있는 건 102호와 맞닿아 있는 쪽 벽.


반대편 벽은 충분히 두텁기에 그렇게 격한 소리를 내며 두드리는 건 아무리 생각해도 무리다.


창문 쪽은... 그저 담력 시험 하나만을 위해, 불빛 하나 없는 산 속에 사람을 보내 놓을까?




생각하면 오히려 더 무서워진다.


첫 합숙이 트라우마가 된 탓에, 그 이후에는 여름 합숙에는 참여하지 않았다.


당시 코치들도 다 떠났고, 축구 클럽 관둔지도 한참이라 이제 와서 확인할 방법은 없다.




진위는 알 수 없지만, 당시 나에게는 죽도록 무서운 체험이었다.


출처: https://vkepitaph.tistory.com/1386?category=348476 [괴담의 중심 - VK's Epitaph]

대청의 Fun
제목
함께 지키면 더 즐거운, 대청의 FUN 규칙! 사진
[유머] 여러분이 사랑하는 자존감이 낮은 친구에게 이 영상을 보여주세요.
[꿀팁] 그거 그거!! 목 아플때 엄마가 해주던 그거! [박막례 할머니]
[연예] [최종회] ♬ LION - (여자)아이들 @ FINAL 경연 컴백전쟁 : 퀸덤 10화
[힐링] "살면서 가장 후회되는 일은?" 5~74살에게 물었다 | ASK
[미스테리] 다이버들은 무언가를 품고 있는 거대한 무언가와 마추졌다. 사진
[유머] (납량특집) EBS 펭귄 귀신 이야기 들어봄? 지하에서 말 조심해야 하는 이유! [EP.35]
[힐링] 주인이 귀찮은 강아지가 눈으로 욕해요ㅋㅋㅋㅣ포메라니안 [루퐁이네]
[유머] 무도는 작가들도 장난아님,, 로우킥공격&댄스공격 나갑니다~~! | 무한도전⏱오분순삭
[힐링] 난이도 끝판왕, 리스트의 라캄파넬라! 이게 왜 어려운 건데? [클래식리뷰][클래식타벅스]
[유머] 나 펭수, 학교에 잠입한다.
[유머] [문명특급 EP.82] 렛잇고에 이어서 태연?! 겨울왕국2 애니메이터 만나서 엘사 대형 스포 들음ㅎㄷㄷ
[유머] 박해미, 충격을 뮤지컬로 승화...☆
[유머] 발렌시아가를 누가 그렇게 신어요ㅠㅠ 30분 걸림ㅋㅋ [박막례 할머니]
[연예] [MV] 브라운 아이드 걸스 Brown Eyed Girls - 원더우먼 Wonder Woman
[유머] 정신과 의사가 다중인격 상담 게임을 한다면? 치유 가능? [후엠아이 : 도로시 #1]
[힐링] (●˙▾˙●)◞ 새콤달콤 사과 정과, 달방앗간
[미스테리] 720개의 성별과 학습 능력을 가진 수수께끼의 생명체 사진
[힐링] 남의 시선 때문에 나다움을 잃지 마세요
[힐링] 미래로 보내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의 목소리(홀로그램 ver.)
[유머] 5억원! 전세계에서 가장 비싼 포켓몬 카드! 전당포 역대급 레전드 거래 [전당포 사나이들]
[유머] ※이과주목※ 벌써 수능만점이다;; 수능필수곡 대리암 & F=ma 무한반복 하자↗
[유머] 인터넷에서 증상 검색하지 마
[연예] ★데뷔 14년 짬바★ 센 엔니가 돌아왔다! 브아걸(Brown Eyed Girls) Talk방 OPEN
[공포] [레딧 번역] 구덩이
[미스테리] [레딧 괴담] 당신이 알아야 할 두 가지 사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