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혁통위, 文정권 바로잡기 10대과제 제시…국회의원·당직 분리/경찰일보 권봉길 기자

207bd48388db3366a9ff70cc55f37b66_1580550686_6679.PNG

[국정일보 권봉길 기자]= 혁신통합추진위원회 제1차 대국민보고대회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회 위원장 등이 31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혁신통합추진위원회 제1차 대국민보고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장기표 국민의 소리 창당준비위원장, 이언주 미래를 향한 전진4.0 대표, 황 대표,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 박 위원장.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는 31일 향후 탄생할 통합 신당의 가치로 자유·공정·민주·공화를 제시하고 '안보 우선 복합 외교'를 비롯한 5대 정책 기조와 '문재인 정권 바로잡기 10대 과제'를 내놓았다.

또 국회의원은 의정활동에 집중할 수 있도록 최고의사결정기구를 제외한 당직을 맡지 않는 혁신 방안을 제시했다.  

박형준 혁통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1차 국민보고대회에서 이 같이 밝혔다.  
박 위원장은 10대 과제로 ▲소득주도성장론 폐기 및 창의적 민간주도성장 ▲미래세대 친화적 재정정책, 균형 잡힌 에너지 정책 ▲문재인 정권 권력 남용·비리에 대한 국정조사·특검 추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등 권력기관 사유화 방지 ▲'혈세 기생충 방지법' ▲교육개혁 ▲노동개혁 ▲국민연금의 정권 시녀화·연금 사회주의화 저지 ▲북핵위협 대응 안보체제 확립·한미동맹 와해 저지 등울 제시했다.   ​

 

연합뉴스

인사하는 박형준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와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회 위원장이 31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혁신통합추진위원회 제1차 대국민보고대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박 위원장은 또 '미래정당'으로서 청년 생태계 구축 등 미래세대와의 파트너십을 중요한 정치활동의 덕목으로 정했다.

혁통위에는 자유한국당·새로운보수당·미래를 향한 전진 4.0(전진당)·국민의소리당 창당준비위원회와 원희룡 제주도지사, 김영환·문병호·정태근 전 의원, 김형기 경북대 교수 등 중도 개혁성향 인사, 253개 단체로 구성된 범시민사회연합, 95개 단체의 범보수연합, 원자력(6개 단체), 청년(11개 단체), 국가정체성회복국민협의회(108개) 등이 지지와 참여 의사를 밝혔다.

보고대회에는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새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 전진당 이언주 대표 등 혁통위에 참여해온 정당 및 단체의 대표들이 참석했다. 한국당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자리했다.

황 대표는 이날 보고대회에서 "문재인 정권을 잉태한 것은 우리의 분열이었다"며 "이번 총선에서 우리가 또다시 분열한다면 역사에 큰 죄를 짓는거라 생각하며 통합을 추진했다"고 말했다.

그는 "여러 사연으로 다른 길을 갔던 세력들이 한 울타리로 모이면서 100% 만족을 추구할 수는 없다"며 "당장은 아쉽고 미흡한 부분도 있겠지만 앞으로 함께 바꿔 나갈 몫으로 남겨둘 필요가 있는 부분도 있다"고 강조했다.

하 책임대표는 통합에 대해 "막바지라고 생각한다"며 "국민은 저 통합이 원칙이 있는지, 없는지 하나만 본다. 보수재건 3원칙, 혁통위의 6원칙 그 원칙만 지키자"고 강조했다.

이어 "그 원칙 어기자는 사람들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하자. 그러면 우리는 반드시 문재인 정권 정치꾼들에 맞서 승리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국정일보 권봉길기자]  


Copyrights ⓒ 대한민국청소년의회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경찰일보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경찰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