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시 중국인 유학생 관리·지원대책 회의개최

지역사회 감염증 확산 우려 최소화를 위해 회의개최

중국인 유학생 관리·지원대책회의
중국인 유학생 관리·지원대책회의


경상북도와 경산시는 13일 경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와 관련하여 ‘중국인 유학생 관리․지원대책’ 회의를 개최하였다. 


이날 대책회의에서는 김병삼 경상북도 자치행정국장과 이장식 경산시 부시장과 중국인 유학생이 재학하는 영남대, 대구대, 대구가톨릭대, 대구한의대, 경일대, 동국대 경주캠퍼스 등 6개 대학 유학생 지원부서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해 중국 유학생 관리 및 지원 대책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역사회 감염증 확산 우려를 최소화하기 위해 중국인 유학생‘14일 자가격리’통제 문제를 해결하고자, 모든 대학에 중국인 유학생들이 기숙사에 14일간 자가 격리를 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하였고, 대학 관계자들도 이를 적극 수용하기로 하였다.


이에 따라 경상북도와 경산시에서는 재난대비 예비비를 활용해 대학별 식비, 방역물품, 소독제, 관리인력을 포함해 열화상카메라 등 임시생활시설에 대해 최대한 지원하기로 했다.


한편, 신학기 개강을 앞두고 이달 말까지 중국인 유학생들이 한꺼번에 입국할 것에 대비해 대학별 졸업식 및 입학식 등 집단행사를 취소하였으며, 대부분 개강을 연기하였다.

 


Copyrights ⓒ 대한민국청소년의회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