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공관위 홍준표·김태호 출마지역 협의/경찰일보 이성효 기자


경찰일보 이성효 기자= 자유한국당공천관리위원회(위원장 김형오)는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자 공천관리위원회는 12일 오전 4·15 총선 전략배치 방안국회에서 회의를 열어 대선주자급 유력 인사들의논의한다.

 

홍준표 전 대표, 김태호 전 경남지사,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 등의 출마지역이 비중 있게 다뤄질 전망이다.

공관위가 이날 3명의 출마지를 결정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공관위는 고향 출마를 선언한 홍준표 전 대표와 김태호 전 지사에게 "험지에 출마해 달라"며 전날까지 답변을 요구했지만, 두 사람은 공관위의 요구에 응하지 않은 상태다.

특히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예비후보로 등록한 홍 전 대표는 경남 양산을로 출마지를 바꿀 수 있다는 의사를 밝혀왔다.

 

김병준 전 위원장은 당의 험지 출마 요구를 수용한 세종 출마가 유력시된다“고 말했 다.

 

또한 공관위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1차 공천 신청자를 대상으로 면접 심사를 한다“며 1차 면접은 서울 32개 선거구와 세종시 공천 신청자 등을 대상으로 한다.

경찰일보 이성효 기자​


Copyrights ⓒ 대한민국청소년의회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성효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경찰신문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