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력집회는 시민들 스트레스 예산낭비


주말 집히는 도시의 광화문 서초동 집회로 도시는 영상을보면 최악으로 아수라장으로 변한다.


폭력시위로 인한 시민들의 스트레스는 말할수없“고 경찰은 폭력시위에 강력대응으로 폭력적인 충돌이 일어나기일수다.


2008년 이후 지난해는 폭력집회 가 재연되고 집회는 계속 되고있다.


2019년 광화문에서 청와대로 저지하는 경찰과의 공권력에는 쇠 파이프 각목으로 경찰차 유리를 부스는 등 이러한 폭력 집회로 수십대의 경찰차가 파손되는 일이 일어나고있다.


폭력 집회로 1년이면 국가 예산도 엄청나게 낭비 되고있다.


이젠 국민과 함께 다시뛰는 새로운 집회 문화 가 돼야 될 겄이다.


또한 경찰의 대응방식도 달라져야겠지만 폭력시위에는 강경대응과 법적 처벌도 강화돼야 할것이다. 


세종.충남특별취재본부장 이성효


 


Copyrights ⓒ 대한민국청소년의회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성효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경찰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