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보행 교통사고 주의 기울일 때다/문은주 경장(공주경찰서)

​                                                                                       공주경찰서 교통관리계 문은주 경장


최근 65세 이상 고령 인구 비중이 빠르게 늘어나면서 노인 교통사고 비중도 급증하고 있다. 충남경찰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9년도 충남에서 발생한 교통사망자 307명 가운데 절반을 넘는 152명의 어르신들이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었다. 특히 노인 보행 중 교통사고 전체 사망자는 98명으로 60%를 차지하고 있다.

공주시의 경우 지난해 15명의 교통사고 사망자 중 7명의 노인 사망자가 발생했고 1명을 제외한 6명이 모두 보행 중 사고를 당했다. 노인들의 경우 걸음걸이가 상대적으로 느리고 무단횡단을 하다 사고를 당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 오후 6∼8시 사이 해 질 무렵, 주변이 어둑해져 운전자가 무단횡단을 하는 어르신을 보지 못해 교통사고가 많이 발생한다.

노인보행자의 사고를 줄이기 위해 노인 보행자는 먼저, 조금 멀더라도 반드시 횡단보도나 육교를 이용해 안전하게 건너는 게 바람직하다. 횡단 중에도 반드시 좌우 차량이 멈춘 것을 확인하고 건너야 한다.

인도가 없는 도로를 이동할 때는 차량을 등지지 않게 마주 보며 보행하는 것이 안전하다. 야간 및 새벽 시간에는 교통사고 위험이 매우 높기 때문에밝은 옷을 입고 가장 안전한 갓길을 이용해 줄 것을 당부한다.

운전자는 교통신호와 규정 속도를 반드시 지켜야 하고 횡단보도 주변에 불법 주정차를 해서는 안 될 것이다. 무엇보다 항상 '사람이 먼저'라는 마음으로 양보하는 운전습관을 가져야 한다.

고령화 사회에 발맞춰 교통법규 준수의식도 높아져 교통사고로부터 소중한 생명을 잃지 않고 모두가 안전한 사회가 되길 바란다.


Copyrights ⓒ 대한민국청소년의회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성효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경찰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