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를 불안과 공포로 사로잡는 우한 폐렴/경찰일보 김일복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원인 -

- 우한 폐렴 신종 코리나 바이러스 예방 -

- 우한 폐렴 감염증 전국 방역강화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경찰일보 김일복 기자=지속되는 우한 폐렴 신종 코리나바이러스가 확산하여 인류를 불안감과 공포감에 사로 잡는다. 전세계가 떨고 있는 전염병은 사람에게 감염력을 갖도록 변이된 바이러스다. 다른 감기 바이러스 보다 더 쉽게 사람들에게 퍼지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원인 불명의 급성 폐렴 증식이 나타나 현재 폐렴이라고 한다. 최초 발생원인과 전파된 경로는 현재까지 정확하게 밝혀진바 없고, 중국의 춘절로 인해 인구 대 이동으로 신종 코리나비이러스 감염증이 주변국 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감염 확산이 되고 있다. 


신종 코리나바이러스 예방을 위하여, 첫 감염자가 발생한 중국의 우한시와 감염 위험이 있는 장소는 방문하지 않는다. 가금류 또는 야생동물과 접촉을 피하고, 발열 또는 호흡곤란이 있는 사람을 피한다. 외출시 일회용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 깨끗이 씻는 것 만으로 충분한 예방효과가 있다. 


신종 코리나바이러스의 백신과 치료제는 현재까지 없다. 공통적인 특징으로 변이도 빠르고 많아 그만큼 바이러스 치료제 개발이 어렵다. 환자의 상태에 따라 항 바이러스제나 2차 감염예방을 막기위한 항생제 투여로 치료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위험한 이유, 잠복기 동안 전혀 증상이 나타나지 않으며, 잠복기에도 전염성이 있으며, 더 빨리 확산되고 있다. 그만큼 예방이 중요하고, 잠복기에 여러장소를 방문했기 때문에 감염의 위험이 더 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이 커지면서 감염증 예방을 위하여 전국적으로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경찰일보 김일복 기자]

Copyrights ⓒ 대한민국청소년의회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일복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경찰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