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정의당, 시민단체들에 “선거연대 합시다” /경찰일보]권봉길 기자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일보]권봉길 기자=정의당이 외연 확장을 위해 ‘김용균재단’, ‘정치하는엄마들’ 등에 본격적인 선거연대를 제안하고 나섰다.

30일 정의당 관계자 등의 말을 종합하면, 정의당은 전날부터 청년정당인 우리미래당(미래당)과 녹색당 등 정당뿐 아니라 참여연대,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등에 선거연대를 요청하는 공문을 보내고 있다. 고 김용균씨 어머니 김미숙씨가 대표로 있는 김용균재단과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성소수자 단체 등 시민단체도 여럿 포함됐다.

앞서 정의당 전국위원회는 지난 19일 비례대표 시민추천 티에프(TF)를 구성했으며, 이를 통해 다양한 시민사회단체와 정책협약부터 피선거권을 비당원에게 개방하는 방안 등을 논의하고 있다. 선거연대는 △정책협약 △시민선거인단 가입 △해당 단체 상징적 인물에 대한 피선거권 부여 △조직통합 등 크게 4가지로 진행된다. 정의당 관계자는 “오늘까지 30여군데 시민단체에 공문을 보냈고, 내일까지 총 100여개 단체에 제안할 예정”이라며 “단체에 따라 선거연대를 어떻게 할지 달라질 것 같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녹색당 등과는 선거연대를 어느 수준에서 할지 제안할 계획이고, 참여연대·민변·경실련 등과는 정책협약을 중심으로 논의한다는 구상이다.

선거연대 협의는 새달 9일로 예정된 전국위원회 전까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심상정 대표는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정책협약 수준에서 끝나는 단체도 있고, 어떤 단체는 비례대표 후보까지 열어놓고 얘기할 것”이라며 “(협의를) 시작하는 단계이기 때문에 열흘 동안 활동하고 다음주 전국위원회에 보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일보 권봉길 기자]

 

Copyrights ⓒ 대한민국청소년의회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경찰일보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경찰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