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양양 해수욕장 낙산사 탐방/경찰일보 김일복 기자

- 2005년 화재 중앙 중앙 보건 -

- 낙산사 해수관음상, 옆 낙산사 종-

- 낙산사 홍련암 의상대, 대자연 풍경 -

경찰일보 김일복 기자=강원도 양양 해수욕장 낙산사, 2005년 4월 5일 큰 화재로 많이 손실된 상태, 통일신라시대 이어져온 나라의 보물이 불타버려 중간 중간 보건을 했다. 불행중 다행인건지 조금 떨어진 홍련암은 화재로 피해를 받지 않았다.대부분이 소실되고 새로 지어져서 천년고찰의 신비로운 느낌은 받지 못했다. 오랜 목조건물만의 세월을 머금은 깊은 분위기는 새로지은 건물이 이겨낼 수 없다.

낙산사 성보 중 일반인들에게 가장널리 알려진 것,  해수관음상이다. 해수관음상은 높이 15터 둘레 3미터 거대한 불쌍이다. 크기가 큰 만큼 공사기간도 상당히 긴 편인데 1971년부터 시작해 6년 6개월 만에 완성 했다. 이 관음상은 대좌위에 활짝핀 연꽃위에 서 있는데 왼손으로 감로수병을 받쳐들고 오른손은 가슴께에서 들어 수인을 짓고 있다. 참배객이 긇이지 않는 천년고찰, 낙산사 해수관음상 앞에서 많은 분들이 저마다의 소원을 기원한다. 정상에 있다보니 시야가 확보되어 멀리 잘 보인다. 해수관음상 아래로 펼쳐진 낙산사 풍경은 바다와 더불어 일품이다. 옆에있는 낙산사 종은 소원성취 타종을 할 수 있다.

한국의 해수관음 성지는 예로부터 양양낙산사, 강화보문사, 남해보리암, 여수향일암을 꼽아 왔다. 관음성지는 관세음보살님이 상주하는 성스러운 곳, 이란 뜻으로 이곳에서 기도발언을 하게되면 그 어느 곳 보다 관세음보살님의 가피를 잘 받는 다고 알려져 있다. 낙산사 홍련암 의상대는 동해바다가 내려다 보이는 의상대다. 절벽아래로 펼쳐진 풍경이 일품이다. 내부에는 수풀이 제대로 우거져 있고 잔듸는 깔끔하게 관리자의 손길이 느껴졌다. 낙산사 코스는 입구에서 부터 그 차체가 생각보다 넓지는 않았다.


[경찰일보 김일복 기자 ]

Copyrights ⓒ 대한민국청소년의회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일복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경찰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