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학,연,관 녹조제어 기술 확산을 위해 협력 네트워크 구축

[경북도] 낙동강 녹조대응 유망기술 활용을 위해 산·학·연·관 회의체 운영

과기정통부 공모사업으로 확보한 사업성과를 지역기업으로 확산

입력시간 : 2019-12-13 21:50:46 , 최종수정 : 2019-12-13 23:30:33, 이상철 기자

 

 

경상북도는 지역 현안 중 하나인 경상북도 녹조문제를 과학기술을 통해 해결하고, 지역기업에 녹조제어 기술 사업화 지원을 위해 산·학·연·관이 함께하는 녹조대응 협의회를 구성하여 5일 구미전자정보기술원에서 킥-오프 (Kick-off) 회의를 개최했다.   
 
◦구성목적 : 과학기술을 활용한 낙동강 녹조현안 대응을 위해 지역 산·학·연·관 협력 네트워크 구축하고,「낙동강 녹조제어 통합 플랫폼 개발 및 구축」사업화 지원

◦ 위원구성 : 총 14명(산 7, 학2, 연3, 관2)

◦ 주요안건 : 「낙동강 녹조제어 통합 플랫폼 개발 및 구축」 사업화 확산 방안 검토 및 지역 기업 지원 방안 검토


경북도는 지난해 9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창의형 융합연구사업(지역현안문제 해결형)’공모에 선정되어, 국비 60억원을 확보해 ‘낙동강 녹조제어 통합 플랫폼 개발 및 구축 사업’을 추진해왔다.


본 사업은 한국건설기술연구원(KICT),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한국수자원공사(K-water) 등 우리나라 녹조분야 연구를 주도해 온 산학연과 구미전자정보기술원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그동안 산발적으로 추진 중인 녹조 관련 연구를 종합·집적하여 녹조를 전주기적으로 예측·관리하는 사업이다.

특히 경북도는 도비 25억원을 투자하여 과기정통부 R&D를 통해 확보한  녹조제어 기술 등을 경북도 내 기업에 기술이전, 기술사업화 지원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순차적으로 사업을 수행해, 2022년까지 녹조문제해결지원센터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 센터는 지역의 ▲녹조제어 관련 유관기업 발굴 ▲기술 이전 및 사업화 지원 ▲연관사업 생태계 조성 등을 종합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이에 경북도는 기술이전 및 기술사업화 지원의 체계적인 수행을 위해 녹조대응 협의회를 구성하여 경상북도 과학기술정책과장을 위원장, 지역 내 녹조제어 관련 기업-대학-연구기관을 민간위원으로 위촉했다.

이날 킥-오프(Kick-off)를 시작으로 협의회에서는 단기·중장기 기업지원 방향을 모색하고, 지역의 우수한 녹조제어 기술을 가지고 있는 기업을 발굴하게 된다.
 
이날 회의에는 금오공과대학교 이원태 교수, 경북보건환경연구원 이기창 연구사, 지역기업 7개 대표 등이 참석하여 협의회 운영 목표 공유, 향후 운영방향 등을 논의하고, 관련 기업 지원을 위한 애로기술 수요 등을 파악했다.

이장준 경북도 과학기술정책과장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공모사업을 차질 없이 수행하여 과학기술을 활용해 낙동강 유역 주민들의 식수원 안전을 위협하는 녹조문제 해소를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경북도에서도 녹조 관련 신산업을 적극적으로 육성하여 지역 현안문제 해결과 일자리 창출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고 말했다.




Copyrights ⓒ 대한민국청소년의회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상철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소상공인연합신문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